미래의 자신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던 유튜버 (2)









이름은 찰리 맥도넬

이 유튜버는 유튜브 초창기부터 활동했던 유튜버로,

2010년-2011년 당시 구독자 수 200만을 돌파하는 등 엄청난 인기를 끌었음

서양인들 추억의 유튜버


그리고 딱 10년이 지나 이 유튜버는 정말 서른 살이 되었고

근황을 알아봄








저 영상을 찍고 9년 정도 꾸준히 활동하다가

유튜브는 결국 그만둠


10년동안 정말 많은 일이 있었는데 공황장애, 우울증 등을 앓아왔다고 고백하고

자신이 만들어낸 '유튜버 찰리'라는 페르소나에 갇혀서 더욱 힘들었으며

더 이상 영상을 만드는 것이 즐겁지 않았다고 함


런던 집은 떠나서 캐나다에서 여자친구와 살고 있으며

룸메 친구와 아직도 친구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음


지금은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오히려 마음이 더 편하고 행복하다고 함


저 10년 전 영상을 보고 리액션 영상을 만들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지금 저 영상과 자신은 다른 사람이고, 상황도 다른 상황이기 때문에 그럴 계획 없다고 함


예전 가루약 주던 방식
2 Comments
애견 2020.12.05 14:41  
나도 가끔 10년 전쯤 찍은 영상들 보면서 기분 이상해진다 저 때 나와 지금의 나는 같은 사람일까?
민족의호랑이 2020.12.05 14:41  
저 때와 나는 다른 사람이라는 말이 슬프네 나는 하루하루 달라지고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