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유전을 둘러싼 한중일 이야기 0


제주분지를 먹기위해 한국,일본,중국이 싸우는 이야기






1. 제주도 남쪽 동지나해(동중국해)에 제주분지라고 불리는 거대한 퇴적지역이 있음. 


2. 거리상으로는 일본에 가깝고, 바다속으로는 한국과 중국의 대륙붕에 이어져 있는 묘한 위치임. 


3. 1969년 유엔 극동경제위원회(ECAFE)는 제주분지 인근에 엄청난 석유가 묻혀있을 것 같다는 발표를 함. 
    2600만년 전부터 700만년 전 사이 마이오 세(Mioncene) 시기에 동중국해에 지층 역전 현상이 있었고, 석유가 존재 할 수 있는
    구조가 자연스럽게 형성 됐다고 함.

 
4. 1970년 1월1일 한국이 선빵을 날려버림. 해저광물 자원개발법을 공포하며, 일본이 당연하게 자기들 몫이라 생각했던 곳까지 한국이 자기꺼라고 선포 한 것임. 7광구를 선언 한 것 임. 

 



한 - 일 공동개발구역 = 7광구


5. 해저광물자원개발법은 일본의 약점을 잘 파고든 것이었음. 


6. 제주분지가 바다위 거리로는 일본 앞바다에 가깝지만, 바다속으로 보면 한국은 대륙붕으로 연결되는데, 
   일본은 오끼나와해구라는 8천미터 깊이의 엄청난 깊이의 고랑이 대륙붕을 끊어 버리고 있는것을 파고든 것임. 

 


7. 대륙붕의 영유권은  350해리까지는 대륙붕이 이어진 나라가 권리를 가진다는  자연연장설과 두 나라의 중간선에서 권리가 나누어진다는 두가지 이론이 있었고, 당시에는 자연연장설이 우세하던 시기라 지를 수 있었음 


8. 일본이 발칵 뒤집힘.  경제협력을 끊자느니 국제재판소에 제소하자느니 했지만 
    당시 한국정부는 미국 코암사를 불러서 조사를 시키는등 씹어버림. 


9. 뒤에 정보공개로 알게된 사실이지만, 결국 일본이 숙이고 들어옴.  공동개발해서 반띵하자 였음. 


10. 한국은 2억불을 받으며 반띵을 수용함.  1978년부터 50년간 한일이 공동개발하고 석유가 나오면 5대5로 나누기로 함.  
     한국은 일본에 삥뜯은 2억불중 1억3천만불로 포항제철을 세웠고, 남은 돈으로 경부고속도로를 만듬.  


11. 이래놓고 중국과는 한중간의 중간선을 우리 광구로 설정함.  
    바다속 대륙붕으로 보면 중국이 우리보다 더 면적이 넓어 중국과는 자연연장설이 아니라 중간선이 더 유리하다고 봄 


12. 제주분지의 지질학적 특성상 석유가 많이 있을 것 같지만 70년대에는 석유를 못 찾았음. 



13. 1983년 중국이 7광구를 살짝 벗어난 곳에 원유와 가스정을 찾게 됨.  평호유전이었음


14. 해저유전에서 나는 원유나 가스의 양이 적은 소형유전은 유조선으로 가스나 원유를 보냄. 
      하지만, 대형유전은 육지까지 파이프라인을 건설함. 


15. 중국은 평호유전에서 상하이를 잇는  파이프라인을 동해함대를 동원해서 비밀리에 건설해 버림. 
      당시 중국과 대만사이에 긴장이 높던 시기라 해군이 얼쩡거리는것을 대만을 위협하고 훈련하는 것으로 생각을 해버리고, 
      일본이 알아차리지 못함. 


16. 7광구 인근에서 거대유전이 발견된 것을 알자 일본은 먼저 센카쿠제도를 재평가 함.  
      센카쿠제도는 대만앞에 있는 몇개 무인도와 암초임.  국제법상 무인도는 영해권의 기준이 될 수가 없지만 앞으로 
      국제법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니 실효지배하는 선빵을 날리자는 생각을 일본이 하게 됨 




17. 일본은  중국과  센카쿠제도로 지금까지 싸우고 있음.  단순한 무인도에 대한 다툼이 아니라 
      그 밑에 있는 엄청난 자원싸움이라 일본과 중국 사이에 전쟁이 난다면 센카쿠 때문일거라는게 정설임. 


18. 이 와중에 국제법의 주류가 바뀜. 70년대까지는 자연연장설이 주류였는데 1980년 유엔이 해양법 협약을 만들면서 
      중간선 이론을 받아 들였고, 1985년 리비아와 몰타간 대륙붕 영유권 분쟁에서 중간선으로 판결을 해버림.  


19. 재판결과를 보고 일본이 잔머리를 굴림.
      7광구를 가지고 재판으로 가면 이길거라고 판단을 함. 이후 한국과 공동개발을 일방적으로 중단해버림. 


20. 1978년부터 50년간 7광구에서 기름을 캐내면 공동개발협정에 따라 한국과 반띵을 해야하는데, 
       협약이 종료되는  2029년 부터는  7광구 대부분을 일본이 먹을 수 있다는 판단을 하게 됨.  
       현재까지 일본은 일체의 7광구 공동개발을 씹으며 29년이 오기만을 바라고 있음. 


21. 이 와중에 중국이 슬금슬금 들어옴.  83년 평호유전에 이어 보운정,춘효,소흥등 7광구 인근에 꼽는대로 기름을 발견 함. 


22. 저류층이 문제임. 

 


23. 지하는 연결된 경우가 많아서 7광구 인근에 빨대를 꼽으면 7광구의 기름을 뽑아갈 수가 있음. 


24. 91년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해서 걸프전이 일어난게 저류층때문이었음.  
     이라크는 쿠웨이트가 빨대를 꼽아 지하로 자기 기름을 훔쳐간다는게 침공의 이유 였음.  


25. 일본은 29년까지 버티면 7광구는 자기거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중국이 7광구 근처에 빨대를 꼽아 석유를 빼내가는데 
      신경을 쓰고 있음. 7광구 바로 옆에 릉칭이라는 유전을 중국이 개발하자 갈수록 예민해지고 있는 중임 


26. 2004년,  7광구에 유전이 초초거대 규모로 추정되어 더 안달이 남. 미국 우드로윌슨연구소가  추정한 바로는 7광구에 천연가스 210조 입방미터와 원유 1천억베럴이 있음.  배럴당 50달러로 추정하면 5,600조 가치라고 함. 


27. 패가 한번 더 꼬임. 


28. 2009년에 중국이 대륙연장설을 내세우면서 갑자기 7광구가 자기꺼라고 주장함. 
      이제는  대륙연장설이 이기면 중국, 중간선이 이기면 일본게 되는 상황이 되어버림. 


29. 1998년  DJ때 신한일어업협정으로  7광구 대부분을 일본 수역으로 인정을 해줌. 
      이는 29년이후 법적 다툼에서 불리해지는 협정이 됨.  
      IMF로 일본의 지원이 필요한 시기였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아쉬운 협정이었음. 





 7광구는 아무래도 일본이나 중국에 뺏길거 같음 

최신 : 레고가 지금까지 명맥을 유지해온 이유
0 Comments